국회 앞에서 또 택시기사 분신

기사입력 : 2019-02-11 16:45 (최종수정 2019-02-11 17: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서울개인택시조합 소속 택시기사가 분신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영등포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택시기사 김모(62)씨는 이날 오후 3시50분께 택시에 불을 지른 뒤 국회 정문으로 돌진하다 다른 승용차와 부딪혀 정차했다.

김씨는 안면부에 화상을 입고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에 따르면 김씨는 조합의 강남대의원을 맡고 있다.

김씨의 차량에는 '카카오 앱을 지워야 우리가 살 길입니다' '카카오 앱을 지웁시다! 우리가 살기 위한 길입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종이가 붙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