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자녀는 '공무원' 되는 게 최고”

기사입력 : 2019-02-11 10: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부모가 원하는 자녀의 희망직원은 공무원이 1위인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625명을 대상으로 ‘미래 자녀 희망직업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31.4%(복수응답)가 공무원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조사에서도 공무원이 1위였다.

이어 ‘의사, 간호사, 약사 등 의료인’이 21.6%, ‘검사, 판사, 변호사 등 법조인’ 17.8%를 차지했다.

내 직업에 자녀가 종사하기 원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61.9%가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유는 ‘소득이 낮은 편이라서’(46.3%), ‘스트레스가 상당히 높아서’(34.6%), ‘직업의 발전 가능성이 낮아서’(33.6%), ‘일 자체가 힘들어서’(26.1%), ‘정년을 보장받을 수 없어서’(22.5%), ‘미래에는 비인기 직업일 것 같아서’(20.2%) 등이었다.

직장인들은 자녀가 ‘진로 확장의 다양성이 보장된 직업’(45.9%)보다는 ‘안정적이고 오래 할 수 있는 직업’(54.1%)을 가지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미래 자녀가 직업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했으면 하는 것으로 ‘개인 성향 및 흥미’(38.1%)를 첫 번째로 꼽았다.

‘적성 및 특기’(25%), ‘안정성’(18.7%), ‘높은 연봉’(8%), ‘미래 성장성’(5%) 등의 순이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