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서 벌어진 상상못할 여성택시 끔찍한 무차별 폭행... "술 취해 기억 안나"

기사입력 : 2019-02-11 09:56 (최종수정 2019-02-11 10: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center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11일 술에 취한 상태로 여성 택시기사를 주먹으로 무차별 폭행한 혐의를 적용해 김모(40)씨에게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40대 남성은 16시간 만에 경찰에 자수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김씨는 지난 10일 오전 4시 35분쯤 남양주시 호평동 아파트 단지 인근 도로를 지나던 중 기사 이모(62)씨를 주먹으로 얼굴등을 때린 뒤 그대로 달아났다.

김씨는 소주 3병을 마신후 만취한 상태로 범행 사실은 시인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기억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인 여성택시기사 이씨는 “김씨가 주먹을 휘드르며 같이 죽자”며 핸들을 잡아 당겼다고 진술했다.

이에 위험을 느낀 이씨는 택시를 세우고 말리는 도중 김씨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