犬물생심? 케어 박소연 대표 이어 또 뒤통수 가격... 1억원 '펑펑' 동물보호단체 대표 기소

기사입력 : 2019-02-10 12:4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동물구조 후원금 1억 여원을 개인적으로 유용한 동물보호단체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권기환 부장검사)는 10일 사기·기부금품법 위반 등 혐의로 동물보호단체 대표 서 모(38)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서씨는 2016년 개공장 등 창살에 갇힌 동물구조활동을 벌이겠다며 ‘가온’이란 단체를 조직해 1000여명으로부터 후원금 1억 여원을 받아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후원금 중 8000여만원을 개인 계좌로 빼돌려 생활비, 자동차할부금, 집월세, 해외여행 경비로 펑펑 쓴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서씨가 실제로 동물 치료에 사용한 금액은 1000여 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누리꾼들은 “저런걸 보면 어디 후원금 내지 않는게 좋아” “어디다 쓰는지 후원자는 확인할수 없다” “구세군 불우이웃 돕기 용도도 모두 조사하자” "케어 박소연 대표와 비슷" 등 격한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