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현대차, 카자흐스탄 알마타에 자동차 공장 건설 ‘첫삽’

현대차, 아스타나그룹과 제휴...1~2단계 걸쳐 7만5000대 생산키로

기사입력 : 2019-02-10 07:4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오른쪽)이 8일 누르란 스마굴로프(Nurlan Smagulov) 아스타나그룹 회장과 만나 자동차 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제공=카즈인폼닷컴
[글로벌이코노믹 김민구 기자]
현대자동차(현대차)와 손잡은 카자흐스탄 아스타나그룹이 자동차 공장을 짓기 위한 첫 삽을 떴다.

누르란 스마굴로프(Nurlan Smagulov) 아스타나그룹 회장은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8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카자흐스탄 현지매체 ‘카즈인폼(Kazinform)닷컴’이 보도했다.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카자흐스탄 자동차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해 스마굴로프 아스타나그룹 회장과 대화를 나눴다.

스마굴로프 회장은 아스타나그룹 산하 아스타나자동차가 수도인 아스타나 남동부에 있는 경제중심도시 알마티에 현대차 공장 건설을 시작했다며 “자동차 생산은 1단계에 3만대, 2단계에는 4만5000대로 늘어나고 공장 증설에 따라 700명 정도가 채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이 정도 생산규모라면 카자흐스탄 자동차 시장을 충족시키고 인근 독립국가연합(CIS)에도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자동차 공장 건설에 따른 투자금액은 250억 텡게(KZT) (약 74억5000만원)에 달한다고 카즈인폼은 설명했다.


김민구 기자 gentlemink@g-enews.com

김민구 산업부장겸 국장대우 gentlemin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