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계 형상 '3D맵' 통해 살펴본 결과 뒤틀림과 흔들림 '왜곡현상' 확인

기사입력 : 2019-02-09 01: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수 편집위원]

지구를 포함한 태양계가 위치하는 은하계는 항성이나 가스 상 물질로 구성되는 소용돌이형의 거대한 천체다. 안드로메다 은하 등과 마찬가지로 소용돌이치는 2개의 ‘팔’이 거의 수평으로 펼쳐진 모습으로 알려지지만, 3차원(3D) 맵을 새롭게 작성해 조사한 결과 그 형태가 구불구불하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러한 사실은 최근 천문학회지에 연구논문이 실리면서 알려졌다. 연구자들은 광도를 변화시키는 큰 항성 1,339개를 사용해 은하계의 3D 맵을 작성한 결과 원반상에 늘어선 별들은 평평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밖으로 향함에 따라 파도와 같은 왜곡현상이 생기고 있음을 밝혀냈다.

은하계의 중심에는 수천억 개의 항성과 암흑물질이 존재하고 있으며, 중력에 의해서 주위의 항성이나 가스를 서로 잇고 있다. 이 중 은하계 내 수소가스 구름에 관해서는 꼬리가 동반하는 소용돌이 운동의 영향을 받아 형상이 왜곡된다는 것은 이미 확인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3D 맵을 사용한 분석에 따르면 상기의 항성 1,339개도 가스의 영역과 밀접하게 연동하고 있는 것이 새롭게 판명됐다. 이 영향으로 은하계 바깥쪽은 파형이 왜곡되어 보인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었다고 한다.

중국과학원에 적을 둔 논문집필자 한 명은 성명서에서 이번 연구를 통해 중요한 길이 새로 나왔다며 “은하계에 있어서의 항성의 움직임과 은하계 그 자체의 형상의 기원을 찾는 데 있어서 새로운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