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씨 다이아몬드카드가 뭐길래... 단종 소식에 VIP고객들 분주

수수료 인하 등으로 혜택 좋은 '알짜카드' 줄줄이 발급 중단

기사입력 : 2019-02-08 15: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비씨 다이아몬드 카드 플레이트 이미지 (이미지=비씨카드 홈페이지)
[글로벌이코노믹 이효정 기자]
'비씨(BC) 다이아몬드 카드'의 단종 소식이 이어지면서 고객들이 발급 가능한 금융사를 찾아 나서느라 분주하다.

연회비는 비싸도 공항라운지를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국제선 항공권 1+1 혜택 등으로 알짜 카드로 꼽혔으나 이제는 발급처 6곳 중 경남은행 1곳만 남았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대구은행은 지난달 말까지만 '비씨 다이아몬드 신용카드'를 발급하고 지난 1일부터 상품을 단종시켰다. 이에 상품 단종 전 카드 발급 '막차'를 타기 위해 고객들의 문의 전화나 영업점 방문이 줄을 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상품 판매 중지 전에 해당 상품 문의가 많은 편이었다"고 전했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이미 많은 은행들이 비씨 다이아몬드 카드를 없앴다"며 "앞서 해당 상품의 단종을 계획하고 있었던 터라 이번에 판매를 중지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과 BNK부산은행, IBK기업은행, NH농협은행이 비씨 다이아몬드 카드 발급을 중단한데 이어 이번에 대구은행도 중단에 나선 것이다.

따라서 현재 비씨 다이아몬드 카드를 발급 받을 수 있는 곳은 BNK경남은행 1곳만 남았다. 비씨카드 관계자는 "현재 개인 및 기업용으로 모두 발급 가능한 곳은 경남은행이고, 부산은행 등은 신규 발급은 안되고 재발급이나 갱신만 가능하다"며 "비씨 다이아몬드 카드는 은행들이 내부 결정을 통해 판매 중단 여부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2006년에 비씨카드가 첫 선을 보인 비씨 다이아몬드 카드는 신규 카드 발급시 다이아몬드가 부착된 상품으로 VIP를 겨냥해 연회비 30만원을 넘어서는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했다. 지금도 전세계 600개 공항 라운지를 1년간 무제한으로 쓸 수 있는 PP(Priority Pass)카드를 제공하고, 국제선 동반자 무료 항공권 및 항공권 할인, 국내 호텔 무료 숙박권도 제공해 해외 여행객들에게 관심이 높은 장수 상품으로 은행업과 카드업을 같이 하는 겸영은행들을 통해서 판매돼 왔다.

그럼에도 은행들이 비씨 다이아몬드 카드의 발급을 줄줄이 중단한 것은 수익 구조 악화 등의 영향으로 상품을 유지하는 것이 부담이 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현재 발급이 가능한 경남은행도 언제 비씨 다이아몬드 카드 발급을 중단할 지 알 수 없는 상태다. 현재 내부적으로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남은행 관계자는 "현재 비씨 다이아몬드 카드를 발급하고 있다"며 "앞으로 폐지 여부에 대해서는 어떻게 할지 내부 검토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카드 상품이든 계속 유지할 것이냐 말 것이냐를 정기적으로 확인한다. 카드 상품 판매를 유지하는 것이 이익인지 손실인지 따져 보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상품 단종으로 인한 금융 소비자들의 아쉬움은 크다. 금융당국의 수수료 인하 정책 등의 영향으로 전업 카드사나 겸영은행 할 것 없이 혜택 좋은 '알짜 카드'를 없애면서 선택의 폭이 좁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카드는 포인트를 쌓아 항공좌석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모두투어마일리지 카드'를 지난해 말 단종시켰다. 하나카드는 항공마일리지 적립에 특화된 상품인 ‘시그니처 카드’ 신규 발급을 지난달부터 판매 중단했다. 이에 앞서 KB국민카드는 2017년 말 1+1 무료 항공권을 제공하던 로블카드를 중단한 바 있다.


이효정 기자 lhj@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