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비정규직 180명 정규직 전환…노사 상생 협약 실천

기사입력 : 2019-02-07 13:4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우리카드
[글로벌이코노믹 이효정 기자]
우리카드가 비정규직 근로자 180명을 정규직 전환해 일괄 채용했다.

7일 우리카드에 따르면 그동안 파견직 및 사무계약직 형태로 근무하던 직원을 대상으로 서류 및 필기, 면접 전형 거쳐 총 180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지난 1일 기준으로 정규직 전환돼 설 연휴를 마치고 이날 첫 출근을 했다.

우리카드는 이번 정규직 전환을 통해 숙련도 높은 인력의 반복되는 이탈로 인한 업무 공백을 메우고,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 고용 안정성과 근로 조건 전반에 대한 향상을 통해 직원들의 조직에 대한 충성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지난해도 우리카드 분사 이래 최대인 100여명의 신규 직원을 채용해 이달 말 부서배치를 완료했다"며 "지난 연말부터는 피씨오프(PC-Off)제를도입 하는 등 주 52시간근무제 정착을 통해 임직원 워라벨 향상과 경쟁력 확보를 바탕으로 선도 카드사로 도약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가맹점 수수료 인하, 금리 상승에 따른 조달 비용 상승 등 수익성 악화로 인해 경영 환경이 녹록치 않지만 비용절감을 위한 희생보다는 노사간 신뢰가 바탕이 된 단단한 내부 결속이 올해 어려운 카드사 경영 환경을 헤쳐갈 수 있다는 것이 경영진의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우리카드는 지난해 10월 ‘노사상생 협약’을통해 ▲비정규직인력의 정규직 일괄 전환 ▲청년신규 일자리 확대 ▲근로시간정상화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효정 기자 lhj@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