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설 연휴 中 출장…“사업현황 점검”

기사입력 : 2019-02-06 18: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철 기자]

left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설 연휴 동안 중국을 방문해 반도체 생산라인 건설 현장을 등을 둘러보고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삼성전자는 6일 “이 부회장은 지난 4일 중국으로 출국해 삼성전자의 중국 사업 현황을 점검했다”며 “이 부회장은 시안에 위치한 반도체 공장을 찾아 반도체 2기 라인 공사 현장을 살펴보고 연휴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중국 시안 공장은 유일한 해외 반도체 공장으로 지난해 70억 달러를 투입해 반도체 2공장을 짓고 있다. 내년부처 가동이 시작되면 현재 생산능력이 두 배로 늘어난다.

최근 ‘반도체 위기론’에 이 부회장의 중국 시안 공장 방문을 계기로 삼성의 글로벌 반도체 전략이 마련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전자 반도체 실적에 위기론이 현실화됨에 따라 수급 조절에 나설 가능성에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최근 문재인 대통과의 청와대 산책에서 반도체 위기론을 놓고 “이제부터가 진짜 실력”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친 이후 반도체 관련한 첫 해외 출장이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그간 명절 연휴를 반납하고 해외 출장을 이어왔다. 지난 2014년 설 연휴에 미국 이동통신사 미팅을 위해 미국 출장길에 올랐고, 2016년 설 명절에는 미국에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와 회동 한 있다. 같은해 추석 연휴엔 인도를 찾아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접견했다.


민철 기자 minc0716@g-enews.com 민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