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들 제2금융권에서도 돈 못 얻는다

기사입력 : 2019-02-04 07: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서민들은 제2금융권에서 돈 빌리기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2.9%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은 2015년 8%에서 2016년 12.9%로 높아졌지만 2017년 6.7%로 뚝 떨어진데 이어 작년에도 크게 둔화됐다.

특히 2016년 17.1%, 2017년 10.1%로 두 자릿수를 나타냈던 주택담보대출 증가율이 작년에는 오히려 1.7%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율은 5%로 2017년의 5.1%와 비슷한 증가율을 나타냈다.

이처럼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이 둔화된 것은 상호금융의 가계대출이 위축됐기 때문이다.

단위농협과 신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은 2016년 34조4000억 원, 2017년 17조9000억 원 늘었지만 지난해는 2조5000억 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신협 가계대출은 2017년보다 2조3900억 원 감소했고, 새마을금고(1조9500억 원)와 수협(1900억 원)도 대출을 줄였다.

금융당국이 2금융권에 대한 대출규제를 강화한 데다 새마을금고의 집단대출을 중단시키는 등 관리를 강화했기 때문이다.

저축은행은 지난해 가계대출이 2조3000억 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이는 2014년의 1조1000억 원 이후 가장 적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비중이 높은 제2금융권 비주택담보대출이 올해 DSR 관리지표 규제 영역으로 편입되면 증가세가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