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삼성전자·SK하이닉스 꽂혔다…1월 신흥국 중 한국주식 매수 최다

기사입력 : 2019-02-04 07: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지난 1월 외국인은 신흥국 중 한국에 가장 많은 러브콜을 보냈다. 국내증시에서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에 배팅했다.

이처럼 최근 외국인 자금이 국내 증시로 대거 유입된 것은 미중 무역갈등 완화와 하반기 반도체 경기 회복 가능성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4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외국인은 올해 들어 1월 25일까지 한국 증시에서 24억9600만달러어치를 순매수했다.

이는 다른 신흥국인 대만(15억600만달러), 브라질(8억8300만달러), 인도네시아(7억6300만달러), 필리핀(2억6600만달러), 태국(1억4800만달러), 베트남(4700만달러), 파키스탄(800만달러) 등보다 많은 규모다.

단 외국인은 인도에서는 5억9000만달러를, 스리랑카에서는 1100만달러의 매도 우위를 보였다.

한편 1월 한달을 떼놓고 보면 외국인이 한국에서 사들인 주식 규모는 36억5700만달러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3억3500만달러)과 12월(1억3600만달러)에 이어 석달 연속 매수 행진이다. 지난달 매수규모에서도 2016년 7월(36억7천700만달러) 이후 30개월 만에 최대였다.

이 과정에서 외국인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를 쓸어담았다. 지난달 외국인이 삼성전자 주식을 2조3249억원를 SK하이닉스도 8200억원어치 집중매수하기도 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