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대 괴물 요트 발키리...8700억짜리, 축구장 2개보다 커

전장 229m,시속 48.3km...버스 24대 꼬리물고 주차

카지노, 아트 갤러리까지...우리나라 디자이너 설계

기사입력 : 2019-02-02 19: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세계최대가 될 전장 229m짜리 발키리 요트 프로젝트가 관심을 끌고 있다. (사진=박철훈.파머 존슨)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center
세계최대 229m짜리 발키리 요트(사진=철훈디자인)
축구장 2개보다도 크고 버스 24대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주차할 수 있는 세계최대의 거대한 요트 제작 프로젝트가 주목을 받고 있다. '발키리 프로젝트‘로 알려진 이 개인용 요트 제작 프로젝트는 무려 6억파운드(약 8763억원)짜리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팔머 존슨과 우리나라의 박철훈씨가 참여해 더욱더 화제다.

데일리메일은 1일(현지시각) 지금까지 만들어진 것 가운데 가장 큰 민간 선박인 초거대 요트제작프로젝트, 이른바 발키리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요트의 전장이 무려 229m다. 지금까지 만들어진 가장 큰 요트는 칼리파 빈 자예드 알 나히안 아랍에미레이트(UAE) 대통령 소유의 아잠(Azzam)호로 길이 180m짜리다.

떠 다니는 거대한 바다 괴물인 발키리는 52명의 손님과 92명의 승무원을 태우며, 소유자만을 위한 전체 데크를 포함한다. 25노트(시속 48.3km)의 쾌적한 속도로 여행할 수 있다. 또한 자체 카지노, 극장, 레스토랑 및 미술관을 갖추게 된다.

이 매머드 프로젝트는 8개월 동안 요트 디자이너인 파머 존슨과 함께 대학과정의 일환으로 일한 박철헌 씨의 창작물이다.

center
발키리 프로젝트 (사진=파머 존슨 그룹)

center
전장 229m짜리 발키리 요트가 만들어지면 현존 세계 최대인 180m짜리 UAE대통령 소유의 요트인 아잼을 능가하게 된다. (사진=철훈디자인)
박철훈씨(36)는 발키리가 알루미늄과 특수 탄소 섬유 구조로 만들어 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발키리 프로젝트는 런던의 로열칼리지오브아트에서 파머 존슨이 지원한 논문 프로젝트였다. 이 배를 디자인하는 데 8개월이 걸렸다”며 “나는 구조체의 표면을 조작하고 형태 요소를 왜곡하고 벗어나게 하는 비선형 모양을 만들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요트 디자이너가 되기로 결심했을 때, 나는 대부분의 요트가 하얀색이며 웨딩 케이크처럼 쌓여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그래서 배들 가운데 두드러지는 아주 독특한 모양의 요트를 디자인하기로 결심했다”고 털어놓았다.

박철훈 씨는 자신의 발키리 프로젝트에 대해 “이 229m 요트를 설계한 주된 목표는 대중이 올 수 있고 이익을 누릴 수 있는 다니는 엔터테인먼트 허브로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거대 요트가 억만장자의 재산을 과시할 독점적 재산이라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모든 사람들이 쓸 수 있는 떠다니는 건물을 만들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구상을 밝혔다. 이어 “요트에 카지노, 극장, 해상 쇼핑몰, 레스토랑, 전시장 같은 거대한 공간들을 배치했고 방문객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고 이익을 창출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는 “발키리를 만들려면 약 8억 달러가 들 것이다. 몇가지 재미있는 제안을 했지만 아직 계약이 이뤄지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이재구 IT전문기자 jk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