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작년 주총 안건 607건에 ‘반대표’

기사입력 : 2019-01-16 08: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국민연금이 지난해 기업 주주총회에서 상정된 안건 가운데 16.3%에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연금은 571개 기업의 정기·임시 주총에 665차례 참여, 3713개 안건에 대한 의결권을 행사했다.

이 가운데 반대표를 행사한 안건이 16.3%인 607건으로, 찬성 안건 3090건보다 훨씬 적었다.

16건에 대해서는 중립·기권 등으로 사실상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반대표 비율이 전년보다 4.5% 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안건 종류별 반대율은 '임원 보수 한도 및 퇴직금' 관련 안건이 897건 가운데 245건(27.3%)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정관 23%(52건) ▲선임·해임 14.9%(290건) ▲합병·분할 12.0%(3건)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던진 합병·분할 건은 롯데지주의 6개 비상장 계열회사 흡수 합병과 예스코의 지주회사 개편을 위한 물적 분할, 카카오의 카카오엠 흡수 합병 등이었다.

그룹별로는 효성의 주총 안건 6건 가운데 4건에 반대표를 행사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