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ilitary]우리나라도 스텔스기 보유국 된다... F-35A 2대 3월 한국에 도착

기사입력 : 2019-01-13 12: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박희준 기자]
우리나라도 오는 3월이면 스텔스 전투기 보유국이 된다. 스텔스 전투기는 레이더에 잡히지 않도록 만들어진 F-35A로 공군이 지난해 말 미국 현지에서 인수한 스텔스 전투기 F-35A 6대 가운데 2대가 오는 3월 한국에 도착하기 때문이다. 처음 도입되는 F-35A 2대는 전력화 과정을 거쳐 4~5월 실전에 배치될 예정이다.

center
한국공군용 F-35. 사진=록히드마틴

13일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우리 공군이 지난해 말까지 미국 현지에서 인수한 스텔스 전투기 F-35A 2대가 오는 3월 말 한국에 도착한다.

정부가 주문한 F-35A 40대 중 1호기가 지난해 3월 미국 록히드마틴 공장에서 출고됐고 이후 5대가 추가로 출고돼 총 6대가 됐다. 출고된 6대는 한미 양국 정부의 수락검사 절차를 거쳐 지난해 말까지 순차적으로 미국 애리조나의 루크 공군기지에서 우리 공군에 인도됐다.

3월에 F-35A 2대가 한국에 도착한 뒤 매 달 2대가 계속해서 국내로 들어와 올해 10여대가 전력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2021년에는 우리 정부가 주문한 F-35A 40대가 예정대로 모두 전력화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최대 방산업체 록히드마틴이 생산하는 F-35A는 최고 속도 마하 1.8이며,작전반경이 1093km, 항속거리가 무려 2200㎞에 이른다.공대공미사일과 정밀유도폭탄인 합동직격탄(JDAM),소구경정밀유도폭탄(SDB) 등 각종 무기를 8.16t을 탑재할 수 있다. 정보수집, 감시, 정찰 센서와 전자전공격능력을 갖추고 있다. 특히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이 향상돼 적 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작전개념인 '전략표적 타격'의 핵심 전력으로 꼽힌다.

F-35A는 길이 15.7m, 높이 4.38m, 너비 10.7m다. 록히드마틴 측은 프로그램 가격을 8920만달러라고 밝히고 있다.단거리수직이착륙형인 F-35B형은 1억1550만달러, 항공모함용 F-35C는 1억770만달러다. 록히드마틴은 현재까지 총 355대를 인도했다.
center
F-35A 성능. 사진=록히드마틴


정부는 지난 2014년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7조4000억원을 들여 F-35A 전투기 40대를 '해외군사판매'(FMS) 방식으로 오는 2021년까지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F-35A 전투기는 그동안 애리조나 주 루크 항공기지로 이동해 현지에 파견된 우리 공군 조종사와 정비사 훈련에 활용됐다.

첫 F-35A 2대는 미국 본토에서 출발해 하와이와 괌을 거쳐 3월 말 한국에 도착한다. 운반 책임은 제조사인 록히드마틴에 있기 때문에 미국 전투기 조종사가 미 공군의 공중급유를 받으며 가져올 예정이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 jacklond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