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라오스서 구형 'T34 전차' 30량 회수…'전승기념 퍼레이드' 이용 목적

기사입력 : 2019-01-12 18: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수 편집위원]

러시아 국방부는 12일(현지시간) 제2차 세계대전 중 구소련의 주력전차로 투입된 ‘T34형 전차’ 30량이 동남아 라오스에서 러시아 극동지역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고 발표했다. 이 전차들은 가까운 시일 내에 모스크바에 이송될 예정이다. 동형 전차는 1940년에 구 소련군에 처음으로 인도되었으며, 최근까지 라오스 군에는 실전배치돼 있었다.
러시아 국방부에 의하면 라오스와의 이번 거래는 러시아 각 도시에서 예정되는 ‘전승기념 퍼레이드’에 등장시키는 것이 목적이며, 그 외에도 박물관 전시품교체나 ‘대(大)조국 전쟁’에 관한 영화제작에도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군사전문 사이트 ‘militaryfactory.com’은 ‘T34 중형전차’ 일련의 모델만큼 제2차 세계대전을 상징하는 전차는 없다고 밝혔다. 이 전차는 2차 대전 종결 전까지 약 5만7,000량이 제조됐다. 제조는 냉전시대에도 이어져 합계 8만 량 이상이 되었고 수천 량은 수출되었다.

구소련과 러시아는 그 후, 신형전차도 개발하고 있었지만, T34는 러시아국민에게 강렬한 인상을 준 전차라고 한다. 이번 라오스로부터 이 전차를 되찾은 것도 그 인기를 부추겨 국위선양을 노린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러시아에서는 최근 옛 소련 군인과 T34를 소재로 한 동명의 영화 ‘T34’가 개봉돼 흥행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