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약속뒤집었다…은행장 겸임 강행

기사입력 : 2019-01-12 12: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이 은행장 겸임을 강행했다.

DGB금융지주 이사회(이하 지주 이사회)는 지난 11일 자회사 최고경영자추천후보위원회(이하 자추위)를 열어 김태오 회장을 DGB대구은행장으로 추천, 오는 2020년 12월31일까지 한시적 겸직을 결의했다.

지주 이사회는 “거듭된 공방 끝에 최종적으로 현재 경영위기를 가장 효과적으로 수습하고, 조직안정과 통합,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김태오 회장을 한시적으로 겸직하는 것이 최선인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자추위의 이 같은 결정 후 김 회장은 같은날 오후 7시 대구은행 전 임원을 소집, 관련 내용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반발도 만만치 않다. 노조와 대구은행 구성원, 은행 이사회, 지역사회 등의 겸직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다.

김 회장이 취임초 겸직 불가 방침을 천명한 것도 부담이다. 당시 김회장은 지주 이사회와 은행 이사회 간담회 등에서 내부 출신 은행장 선임을 약속했다. 특히 금융당국도 겸직에 '불가'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종후보자로 추천된 김 회장은 15일로 예정된 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 (임추위)의 추천을 거친 후 주주총회 결의에 따라 최종적으로 은행장으로 선임될 계획이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