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석유 절도범과의 전쟁 선포…군 4000명·헬기 투입 송유관 사수 안간힘

기사입력 : 2019-01-12 08: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멕시코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석유 전문 절도 갱단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송유관을 사수하기 위해 군인 4000명과 헬리콥터 등을 투입했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멕시코 정부가 석유 절도범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멕시코 정부는 석유 절도 갱단의 석유 절도를 막기 위해 송유관 경비에 군인 4000명과 헬리콥터를 투입하는 등 초강경 조치를 취했다.

11일(현지 시간) 밀레니오 TV 에 따르면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석유 절도 갱단이 매설된 송유관에 불법적으로 구멍을 뚫고 석유를 절도하는 범죄를 감시하기 위해 군인 4000명과 헬리콥터 배치를 명령했다.

멕시코 정부는 갱단이 석유 절도를 함으로써 국가 경제가 좀 먹는데다가 연료난을 부채질 하고 있어 심각한 사태로 받아들이고 있다.

앞서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지난달 중순께 석유 절도 행위가 급증하자 최근 주요 송유관의 가동을 중단시키고 구멍 보수 작업 등을 벌여왔다. 대신 정유공장과 유통센터에서 직접 유조차로 일선 주유소에 석유를 공급하고 있다.

이로 인해 일부 주유소는 제때 충분한 석유를 공급받지 못해 문을 닫았다. 특히 운전자들은 영업 중인 주유소를 찾아 휘발유와 경유를 넣기 위해 오랜 시간 긴 줄을 서면서 불편을 겪고 있다.

대다수 멕시코인은 석유 절도를 근절하기 위한 오브라도르 대통령의 정책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 오랫동안 불편을 감수해야 하는 등 갈수록 인내심이 한계에 도달하고 있다.

국민들에게 이해를 호소한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우리는 모든 멕시코인을 위해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