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무진에 책임전가, 비겁한 변명"...양승태 귀가에 누리꾼 분노 폭발

기사입력 : 2019-01-12 05:41 (최종수정 2019-01-12 06: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사법농단 사건'의 정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5시간 가량의 강도높은 검찰 조사를 마치고 11일 밤 귀가했다.

전직 대법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은 사법부 71년 역사상 처음이다.

이날 조사를 마친 양 전 대법원장은 '김앤장과 강제징용 재판을 논의했다는 문건이 나왔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검찰은 중앙지검 15층에 마련된 영상녹화조사실에서

특정 법관들에 대해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는 '법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그가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물증이나 대법원 재판연구관, 법원행정처 심의관 등 후배 판사들로부터 받아낸 구체적인 진술을 제시하면 “실무진에서 한 일이라 모른다" 라며 책임을 미뤘다고 한다.

그는 대법원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이 모든 혼란은 저의 부덕이 소치로 인해 벌어졌다.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너무 뻔뻔하다” “사법농단 공범들에 엄단을” "실무진에 책임 비겁한 변명"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