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심신미약 상태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 상상초월 몹쓸짓... 징역 13년 확정

기사입력 : 2019-01-11 16: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심신미약 상태에서 상배방을 살해한 60대 남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대법원 3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11일 50년간 알고 지내던 동네 주민과 술을 마시던 중 심신미약 상태에서 상대방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김모(61)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김씨의 연령이나 성행, 범행 후 정황 등 정황을 살펴보면 원심 형이 부당하다고 할 수 없다"며 김씨의 상고를 수용하지 않았다.

김씨는 2017년 12월 50여년간 알고 형님 동생으로 지내던 동네 주민 A(82)씨와 술을 마시던 중 알코올로 유발된 정신병적 장애 상태로 A씨 머리를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