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7%, "올해 설 상여금 못 준다"

기사입력 : 2019-01-11 08: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절반가량의 기업은 올해 설에 직원에게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855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들 가운데 47.1%인 403개사는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조사 때의 지급 51.2%, 미지급 48.8%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미지급 이유는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다'는 응답이 32.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지급 여력 부족(29.3%) ▲지급 규정 없음(26.6%) ▲경영 실적 부진(22.15) ▲지난해 성과 목표 미달(12.2%) 등의 순이었다.

63.6%가 사실상 경영난 때문에 상여금을 주지 못하는 셈이다. 작년 경영 실적이 좋아서 상여금을 지급하기로 했다는 기업은 6%에 불과했다.

또 선물로 대체하는 경우에도,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쪽을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급 계획이 있는 기업의 상여금은 1인당 평균 71만 원으로 집계됐다. 2017년 78만 원과 지난해의 76만 원에 비해 9∼7%가 줄었다.

한편 72.9%는 설 명절을 앞두고 직원들에게 선물을 준다고 밝혔으며, 1인당 선물 예산은 평균 5만3000원으로 조사됐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