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동국제강 H형강 조기마감 카드 만지작…유통 대규모 손실 예고

- H형강 기준가격 정착 위해 시장 경고 메시지는 불가피

기사입력 : 2019-01-10 15: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윤용선 기자]
H형강 시세 하락에 따른 후폭풍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유통업체의 대규모 손실 가능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 H형강 메이커는 연초 시세 하락을 인정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오히려 고철가격 상승으로 2월 제품가격 인상 폭을 검토 중이다. 유통의 자발적인 인하 판매에 대응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이 하고 있다.

H형강 메이커는 1월 초 판매 분에 대해 조기 마감도 검토 중이다. 월말까지 시세 하락을 지켜보지 않겠다는 의지로 해석되고 있다.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은 1월 최저 판매가격을 소형기준 톤당 85만원으로 제시한바 있다. 그러나 유통시세는 연초 톤당 3만원이 하락해 톤당 80만원의 최저가격이 제시되고 있다.

메이커의 조기마감이 진행될 경우 사전에 공지한 기준가격을 적용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 경우 일부 유통업체는 연초 판매 분에 대해 톤당 5만원까지 손실을 감수해야 한다.

메이커 고위 관계자는 "수요 부진을 이유로 유통의 예측 판매가 올해도 반복되고 있다"며 "H형강 기준가격 판매가 정착되고 있는 상황에서 유통의 예측 판매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는 전달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윤용선 기자 yys@g-enews.com

윤용선 팀장 yy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