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현장안전관리시스템 '하이오스(HIoS)' 구축… '안전 선진문화 조성'

잠재적 위험요인을 사전 제거해 체계적 안전점검 가능

기사입력 : 2019-01-10 09:47 (최종수정 2019-01-10 10: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장안전관리시스템 하이오스(HIoS) 로그인 화면. 사진=현대건설
[글로벌이코노믹 박상후 기자]
현대건설이 현장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안전 선진문화 조성에 적극 앞장선다.

현대건설은 최근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현장안전관리시스템인 '하이오스(HIoS)'를 구축해 실제 건설 현장에 적용한다고 10일 밝혔다.

현대건설의 하이오스(HIoS)는 통합 플랫폼 내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위험여부를 판단해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경보/알람을 발생시켜 잠재적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해 예방적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체계적 안전점검이 이뤄지도록 구성돼있다.

특히 하이오스(HIoS)는 건설업계 최초로 자체 통합플랫폼을 개발한 형태로 단위 기술을 플랫폼과 연동해 안전관리 기능을 확대할 수 있으며, 각 현장요건사항에 맞춰 최적화된 형태로 운용이 가능하다.

이 시스템에는 근로자 위치확인, 장비협착방지,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가스농도감지, 풍속감지, 흙막이 가시설 붕괴방지의 6종 기술이 내재돼 있다.

하이오스(HIoS)는 현재 테헤란로 237개발사업 현장에 적용중이며, 터널·건축현장에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0년부터는 전 신규현장에 의무적으로 도입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단계별 로드맵을 기반으로 IoT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관리 기술을 발굴해 고도화할 예정"이라며, "통합 플랫폼에 축적된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활용해 안전사고의 예측이 가능한 지능화된 시스템으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현장경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