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근메이커 수익 한달새 톤당 5만원 '실종'…고철-철근 스프레드 축소

– 철근-고철 스프레드 톤당 30만원 이상 유지

기사입력 : 2019-01-10 15: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윤용선 기자]
철근메이커의 수익이 악화되고 있다. 철근 판매가격 하락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주원료인 고철가격이 반등했기 때문이다.

철근 유통시세는 12월 초 톤당 72만~72.5만원(이하 고장력 10mm 1차유통 현금기준) 수준에서 1월 초 톤당 69만~69.5만원 수준으로 낮아졌다.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 메이커는 1월 기준가격 동결을 발표했다. 그러나 동절기 수요감소와 함께 철근 유통시세는 맥없이 추락했다. 한달 사이 톤당 3만원이 하락했다.

반면, 제강사는 1월들어 고철 구매가격을 톤당 1만~2만원 수준의 인상을 실시했다. 한국철강 대한제강 YK스틸 등 철근 전문메이커의 인상 폭은 톤당 2만원 이다. 베이스 가격 인상 이후 특별구매가 또 다시 출현하고 있다. 국내 고철가격 추가 상승 가능성이 커졌다.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스틸프라이스 철강가격 DB


철근과 고철의 가격 스프레드는 톤당 31만 5000원 수준으로 좁혀졌다. 지난 12월 톤당 36만8000원까지 확대된바 있다. 철근메이커의 마진은 한달 새 톤당 5만원이 사라졌다.

다만, 철근메이커의 수익이 낮아졌을 뿐 비상 상황은 아니다. 아직 철근과 고철의 가격 스프레드가 톤당 30만원 이상대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윤용선 기자 yys@g-enews.com

윤용선 팀장 yy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