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베트남] 한국 투자자본, 베트남 보험시장 진출 가속

8년째 두 자릿수 성장 지속으로 주목…현대해상 이어 KB보험도 투자 결정

기사입력 : 2019-01-09 07:39 (최종수정 2019-01-09 10:3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해외 투자자본들이 베트남 보험시장을 주목하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응웬 티 홍 행 베트남 통신원] 외국 투자자본들이 베트남 보험 시장을 지속적으로 주목하고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젊은 인구의 비중이 높은 데다 중산층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서다. 베트남 보험시장은 지난해로 8년째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오고 있는데 올해도 25%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에 두드러졌던 해외 투자자들의 움직임은 올해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8일(현지 시간) 보험업계에 따르면 최근들어 큰 개발 잠재력을 지닌 베트남 보험 시장은 일본, 유럽, 미국을 중심으로 투자가 이뤄지다가 지난해부터 한국 투자자본들이 새로운 흐름을 형성하고 있다.

지난달 21일 비에틴뱅크(Vietinbank) 보험(VBI)은 한국의 현대해상(Hyundai Marine & Fire Insurance Company Limited : HMFI)에게 지분 25%(약 1600만 주식 상당)를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2017년 삼성화재(Samsung Fire & Marine Insurance :SMFI)가 페트롤리멕스(Petrolimex) 보험주식공사(PJICO)의 지분 20%를 매입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위의 거래 외에도 KB금융그룹의 KB보험이 바오 민(Bao Minh) 보험 주식의 17%를 매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VP뱅크 증권회사(VPBS) 투자 금융 부서 책임자인 Tran Thi Bao Ngoc은 "베트남 보험 시장을 두고 한국의 자금들이 유입되는 이유들 중 하나는 최근 몇 년간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경제 발전에 긍정적으로 기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재무부 통계를 인용하여 Tran Thi Bao Ngoc은 "2018년에 보험업계 매출이 2017년에 비해 23% 증가한 151조동으로 추정되고 있다. 보험 기업들의 총자산은 24%, 총 투자금은 31% 증가했다" 며 "위의 수치는 젊은 인구 증가와 보험 수요 증가를 바탕으로 한 베트남 보험산업의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실제 종합 통계청에서 밝힌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보험 매출(수입보험료)은 133조7000억동에 달해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했다. 생명보험이 88조동으로 32.8%, 손해보험은 45조7000억동으로 9.9% 성장했다.

현지에서는 한국의 투자가 늘어나고 있는 또 다른 이유로 한국정부가 시행하는 신남방 정책을 꼽고 있다. 베트남은 아세안 시장 진출의 발판이자 인기가 많은 투자 대상국 중 하나로 간주되고 있다.

외국기업들에게 베트남 보험 시장의 매력적인 이유에 대해 적극적으로 어필하고 있는 점도 작용하고 있다.

재정부 보험관리국 Phung Ngoc Khanh 국장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동안 재무부가 미국, 일본, 한국에서 많은 투자 촉진 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에서는 정책, 사업 환경 및 보험 시장의 잠재력에 대한 내용을 소개하고 논의하여 세계의 많은 대기업 및 금융그룹으로부터 관심을 끌었다.

Khanh 국장은 "2015~2018년 이전에는 보험시장 매출이 18% 미만으로 성장한 데 비해 투자 촉진 회의 이후 매출은 연간 20% 이상의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는 외국 투자자들의 베트남 보험 시장에 대한 신뢰를 나타내며 시장이 신속하고 지속적으로 발전 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외자 유치의 매력을 높이기 위해 베트남 보험사들이 기업 정보, 특히 금융, 법리, 경영활동에 대한 정보의 투명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응웬 티 홍 행 베트남 통신원 toadk77@ 응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