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바다 오염 우려…기름 850L 부유식 파력발전기 완전침수

기사입력 : 2018-12-30 21: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28일 제주시 용수포구 북서쪽 2.6km 해상에서 해양플랜트 파력발전기가 침수하기 시작해 30일 완전침수했다. (사진=제주해경)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지난 28일 제주 앞바다에서 침수되기 시작한 부유식 파력발전기가 이틀 만에 완전히 잠겼다. 이 파력발전기에는 기름 850리터(L)가 들어있어 해양오염이 우려된다.

3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비함정이 확인한 결과 제주시 한경면 용수리 용수포구 북서쪽에서 2.6㎞ 떨어진 해상에 설치된 파력발전기(1088톤)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다만 이날 3000톤 급 경비함정과 헬기를 투입해 현장을 확인한 결과 아직까지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침수된 파력발전기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해양플랜트연구소 소속이다. 현재 앵커 8개로 고정되어 있는 상태이며, 경유 50L와 유압유 800L가 적재돼 있다. 무게는 1088톤이고 크기는 가로 32.5m, 세로 23m, 높이 9.5m이다.

지난 28일 최초로 침수 중이라는 신고가 접수됐으며, 당시 이 파력발전기의 60~70% 가량 바다에 잠겨 있었다. 해경은 방제팀을 파견했으나 기상이 나빠 진입하지 못했다. 침수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해양오염 발생에 대비해 현장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해양플랜트 연구소와 함께 해양오염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이재구 IT전문기자 jk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