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우연-러 글라브코스모스, 원격탐사위성 발사계약 체결

2019년 4월 'CAS500-1', 2020년 'CAS500-2' 발사키로

기사입력 : 2018-12-29 11: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러시아 글라브코스모스와 원격탐사위성 발사계약을 체결했다. 새해 4월에는 원격탐사위성 'CAS500-1'이 2020년에는 'CAS500-2'이 발사된다.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러시아 글라브코스모스와 위성 발사계약을 체결했다. 향후 2년간 2대의 원격탐사위성을 발사한다. 원격탐사위성은 'CAS500-1'과 'CAS500-2'로 글라브코스모스의 소유즈-2.1a 운반 로켓에 실려 발사된다.

러시아 관영 매체 타스통신은 26일(현지시각) 이같은 한-러 위성발사 계약 소식을 전하면서 두 대의 우리나라 원격탐사위성이 내년과 후년에 글라브코스모스의 소유즈-2.1a 로켓에 탑재돼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된다고 보도했다.

로스코스모스는 러시아연방우주청으로도 불리며 러시아의 우주개발을 총괄하는 국가기관이다. 글라브코스코스 발사서비스는 러시아 로스코스모스가 설립한 상용위성발사 서비스 회사다.

이 매체는 이날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글라브코스모스가 발사 계약서에 서명했고, 새해 4월에 'CAS500-1'을, 오는 2020년 7월에 'CAS500-2'를 각각 발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주요 세부 사항들은 공개되지 않았고, 자세한 정보는 새해 초 공개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타스는 글라브코스모스 관계자의 말을 인용, "우리는 세 번째 발사를 위한 계약을 맺었지만 지금 당장은 다른 세부 사항을 밝히지 않을 것이다. 정보는 내년 초에 공개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예브게니 솔로도브니코프 글라브코스모스 마케팅 이사는 "러시아의 우주 비행사 알렉세이 오브치닌과 나사의 우주 비행사 닉 헤이그를 국제우주정거장에 보낼 소유즈-FG 로켓 발사가 연기됐지만 상업적인 발사 수요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년 러시아의 메테오르(Meteor-M 2-2) 위성을 발사할 때 함께 위성을 쏘아보내길 원하는 고객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확한 발사 시기와 관련해서는 로스코스모스로부터 더 많은 정보를 기다리고있다"고 말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관계자는 "내년 말에서 2020년 초 러시아에서 소유즈 로켓에 우리 위성을 실어 발사하는 것은 맞다"며 "하지만 어느 시리즈에 어떻게 탑재되는지 자세한 정보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