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한뼘 거리에서 120인치 4K 화면 즐기세요”

CES서 초단초점 4K프로젝터 ‘시네빔 레이저 4K’공개

18cm 거리서 120인치 대화면에 4K UHD화질 제공

LG 프로젝터론 첫 인공지능 기능 탑재…LG 씽큐 적용

독보적 성능으로 급성장하는 4K UHD 프로젝터 선점

새해 홈시네마 프로젝터시장 UHD 비중, 풀HD 능가

기사입력 : 2018-12-25 13: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LG전자가 초고화질 4K UHD 초단초점 프로젝터를 새해 1월 8일 개막하는 미 라스베이거스가전쇼(CES 2019)’에서 공개한다.(사진=LG전자)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LG전자가 초고화질 4K UHD 초단초점 프로젝터를 새해 1월 8일 개막하는 미 라스베이거스가전쇼(CES 2019)’에서 공개한다.

‘LG 시네빔 Laser 4K’ 프로젝터(모델명: HU85L)는 짧은 투사거리에도 대화면을 보여주는 초단초점 기술을 적용했다. 제품과 벽 또는 스크린 사이가 단 18cm만 돼도 120인치 대화면을 보여준다. 투사거리가 짧으면 제품을 설치하기 간편하고, 사람이나 반려동물이 지나다니며 화면을 가리지 않아 좋다.

이 프로젝터는 4K UHD(3840x2160픽셀) 해상도에 화면 밝기는 최대 2500안시 루멘(ANSI Lumen)에 달한다. 또렷하고 밝은 화면으로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LG 시네빔 레이저 4K’는 LG 프로젝터 중 음성인식 AI 기능을 갖춘 첫 제품이다. LG전자의 독자 AI 기술인 ‘ThinQ’를 탑재했다. 사용자는 리모콘에서 마이크 버튼을 누른 채로 “스칼렛요한슨 나오는 영화 보여줘”, “뉴스 시작하면 틀어줘”, “셋톱박스 연결해줘”, “영화 끝나면 꺼줘” 같은 음성명령만으로 편리하게 제품을 이용할 수 있다.

설치 편의성도 뛰어나다. 크기가 가로 680mm, 세로 347mm, 높이 128mm로 동급 성능 프로젝터 최소 수준이다. 제품 길이가 짧으면 장식장 등에 설치 하기가 쉽고, 인테리어를 해치지 않는다. 기존 초단초점 4K UHD 해상도 프로젝터들은 ‘LG 시네빔 Laser 4K’보다 2배 이상 크다.

사용자는 화면을 반듯한 직사각형 모양으로 조정하기도 쉽다. 프로젝터를 처음 설치하면 화면이 치우쳐, 사다리꼴 형태로 나타나곤 한다. 대부분 프로젝터는 화면 모서리 4곳만 위치를 조절할 수 있어 직사각형 모양을 만들기 어려웠다. 사용자가 ‘LG 시네빔 Laser 4K’를 이용하면 화면 테두리 총 12개 지점에서 늘리고 줄일 수 있어 똑바른 화면을 정교하게 만들 수 있다.

LG전자는 리모콘 버튼에 백라이트를 적용했다. 어두운 곳에서 프로젝터를 시청하는 경우 기존 리모콘 버튼이 잘 보이지 않는 점을 고려했다.

LG전자가 성능과 편의성을 모두 갖춘 4K UHD 프로젝터로 차별화를 하는 이유는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서다. 시장조사기관 PMA(Pacific Media Associates)에 따르면, 2019년 홈시네마 프로젝터(1,500안시루멘~3,999안시루멘 밝기 제품 중 풀HD~UHD해상도) 시장에서 UHD급 해상도 제품 판매량이 풀HD 해상도 제품 판매량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 상무는 “초고화질 대화면에 편의성까지 완벽한 LG 시네빔 Laser 4K’로 홈시네마 프로젝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