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분쟁, 중소기업 대중 수출 1.9% 감소

기사입력 : 2018-12-25 06: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으로 중소기업의 대중국 수출이 1.9% 가량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중소기업연구원은 25일 '미중 무역분쟁이 국내 중소기업에 미치는 영향 및 시사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중국의 대미 수출 감소에 따른 단기 직접효과와 중국의 경기침체에 따른 장기 간접효과를 종합한 결과, 중소기업의 중국 수출은 약 1.87%, 대기업은 1.13%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 같은 피해 규모는 단기적으로 0.73% 수준이지만, 장기적으로는 1.14%가 될 것으로 조사됐다.

대기업은 단기 피해 0.39%, 장기 피해 0.74%로 중소기업보다 적을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원은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되면 피해가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에서 더 클 것으로 여겨지는 만큼 중소기업 지원전략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 방안으로 ▲정부·기업의 선제적인 대응체계 구축 ▲동남아 시장에서의 혁신기반 수출 지원체계 수립 ▲미·중이 상호 관세제재 부과한 품목 위주의 기술 강화 ▲미·중 무역 의존도 축소와 시장다각화 추진 등을 제시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