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네스티 “나이지리아 농민-목축민 충돌 3년 새 3,600명 사망”

기사입력 : 2018-12-24 00:07 (최종수정 2018-12-24 00: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수 편집위원]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국제사면위원회·Amnesty International)는 지난주 나이지리아에서 계속된 농민과 목축민의 충돌로 2016년 이후 3,600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 단체는 나이지리아 정부가 가해자를 처벌하지 않기 때문에 폭력이 격화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17일(현지시간) 앰네스티는 충돌로 인한 사망자가 올해에만 2,000명을 넘어섰으며 수천 명이 집을 잃었다고 전했다. 농민과 목축민들 사이에서는 가뭄과 인구급증으로 희귀해지고 있는 비옥한 땅과 수리를 둘러싸고 폭력사태가 늘고 있는 추세다.

앰네스티는 나이지리아 당국이 커뮤니티 간 충돌에 대한 수사를 게을리 해 가해자를 처벌하지 않고 방관하면서 농민과 목축민의 다툼에 기름을 끼얹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그 결과 사망자수는 지난 3년 동안 최소 3,641명에 달하고 있으며, 거주지를 쫓겨난 주민도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6년 1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일어난 습격사건은 310건으로 이 중 57%는 2018년에 발생했으며, 특히 아다마와(Adamawa)주와 베누에(Benue)주, 가두나(Kaduna)주, 타라바(Taraba)주, 플라토(Plateau) 주에서 빈발하고 있다고 한다.

엠네스티는 이와 함께 “치안부대는 자주 습격의 현장근처에 배치되고 있고, 또 충돌이 수일 동안 계속 되는 경우가 잦음에도 대응이 늦다”며 살육을 저지하기 위한 대처가 불충분하다고 지적했다. 피습이 임박했다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치안부대는 살인이나 약탈, 가옥의 방화를 막는 조치를 전혀 취하지 않는 사례도 있다고 전했다.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