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트위터, 주가 급락...국제사면위원회 '여성 학대' 보고서 영향

엠네스티, "트위터는 여성에게 있어서 유해한 장소"

기사입력 : 2018-12-21 10: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인권단체 국제사면위원회(앰네스티)의 보고서에서 트위터의 '여성 학대'에 대한 문제가 대두되면서 트위터의 주가가 급락했다. 자료=트위터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미국 증권 시장에서 20일(현지 시간) 트위터(Twitter)의 주가가 급락했다. 인권단체 국제사면위원회(앰네스티)의 보고서에서 트위터의 '여성 학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앰네스티의 보고서에는, 정부 및 보도 분야의 저명한 여성이 받은 트윗의 7%에서 학대적이거나 문제의 소지가 있었던 사실이 드러났다. 엠네스티는 "트위터는 여성에게 있어서 유해한 장소"라고 표현했다.

트위터는 그동안 "여성에 대한 폭력을 제한하고 있지 않다"는 비판을 받은 지 오래다. 하지만, 이번 주 앰네스티가 발표한 보고서는 곧장 실질적인 충격으로 이어졌다. 소식이 알려진 이후 트위터 주가는 전날 대비 한때 13.2%나 하락하는 등 7월 이후 최대의 인하폭을 기록했다.

시장조사업체 시트론 리서치(Citron Research)는 이날 리포트에서 "광고주는 조만간 트위터에 대한 스폰서십을 엄격한 눈으로 재검토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며 "트위터는 소셜 미디어계의 하베이 와인스타인이 됐다"고 우려했다. 심지어 시트론은 "앰네스티의 보고서를 읽고, 곧장 이 종목이 투자 대상으로 적합하지 않게 된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트론은 올해 트위터 관한 견해를 여러 차례 수정해 왔다. 1월에는 "2018년은 트위터의 해"라고 적극 추천하며, 목표 주가를 35달러로 설정한 데 이어, 3월에는 단기 목표 주가를 하향 조정했으며, 8월에는 52달러로 대폭 상향 조정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시트론의 변덕스런 주장에 신빙성은 없지만, 엠네스티의 보고서에 대한 신뢰성은 높기 때문에, 당분간 트위터가 받을 비난과 고난은 쉽게 전망할 수 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