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창원R&D센터에 식품과학연구소 개소

기사입력 : 2018-12-18 1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LG전자 식품과학연구소 연구원이 상온에서 영하 80도까지 온도변화에 따라 식품이 변화하는 과정을 현미경으로 관찰하고 있다. 사진=LG전자.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LG전자가 건강하고 맛있는 식품을 연구하기 위한 전문 연구소를 세우며 주방가전 시장을 선도한다.

LG전자는 17일 경남 창원시 소재 창원R&D센터에 식품과학연구소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건국대학교 민상기 총장, 세계김치연구소 하재호 소장 등이 참석했다.

190평 규모로 문을 연 식품과학연구소에는 식품, 김치, 요리 각 분야의 전문역량을 보유한 LG전자 연구원들이 상주한다.

이들은 ▲식품을 가장 신선하게 유지할 수 있는 보관기술부터 ▲김치를 더 맛있게 하는 유산균을 위한 발효기술 ▲더 맛있고 건강하게 요리할 수 있는 조리기술까지 식품 관련 핵심기술들을 연구한다.

LG전자는 서울대, 건국대 등 국내 교수진과 농촌진흥청, 세계김치연구소, 한국식품연구원 등 정부기관 및 연구소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기술자문단과 공동으로 차세대 식품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LG전자는 식품과학연구소에서 연구개발한 핵심 기술들을 LG 디오스 냉장고, 김치냉장고, 오븐, 전기레인지 등 다양한 주방가전에 적극 적용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번 식품과학연구소 개소로 물, 공기, 식품을 각각 연구하는 조직을 모두 가지게 됐다.

앞서 지난 2월 정수기의 위생과 수질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물과학연구소를, 10월에는 차세대 공기청정 핵심기술을 전담하는 공기과학연구소를 개설한 바 있다. 기초기술에 대한 연구단계부터 철저하게 검증하고 관리해 고객에게 최고의 제품을 선보이겠다는 의지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물, 공기에 이어 식품에 대한 철저한 이해와 분석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지속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