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기후변화협약 총회 독일, 프랑스 등 지도자 불참 분위기 '냉랭'

기사입력 : 2018-12-13 14: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카토비체=AP/뉴시스】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열리고 있는 제24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4)DP 참가 중인 미국 대표단이 10일 (현지시간) ‘가능한 깨끗하고 효율적인 화석연료 이용법’이라는 행사를 개최해 전 세계의 웃음거리가 됐다.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해서는 화석연료의 사용을 늘려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사진은 10일 미국의 행사장 모습.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수 편집위원]
2020년 이후의 온난화대책을 정한 ‘파리협정’의 세부지침에 대해 논의하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이하 COP24)가 11일(현지시간)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장관급 회합을 시작으로 개막됐다.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대립이 계속되는 가운데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프랑스, 독일 등 주요국의 지도자가 불참해 분위기가 가라않은 채 진행되고 있다.

이날 독일의 슈르체 환경장관은 개막연설에서 “국제협력은 공통의 룰을 정해 가장 잘 일한다. 우리는 룰을 채택해야 한다”며 결속을 호소했다.

하지만 회의장에는 지난해 독일에서 열린 COP23과 같은 열광은 없었다. 지난해는 메르켈 독일 총리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출석해, 유럽이 온난화대책을 리드하는 자세를 분명히 했지만, 이번에는 독일이 환경장관, 프랑스는 부총리가 대신 출석했다. 이는 메르켈 정권의 기반이 약화되고 있는 독일, 온난화대책의 일환인 유류세 인상 등에 대한 반정부시위로 흔들리는 프랑스의 현실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국제기구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