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회사 대표 재임 기간은 평균 3.4년

기사입력 : 2018-12-12 08: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사진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금융업계에서 대표의 임기가 가장 긴 업종은 생명보험회사, 가장 짧은 업종은 카드회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2009년 6월 말 이후 10년 동안 퇴임한 44개 금융회사 대표 81명의 재임 기간을 분석한 결과, 이들의 임기는 평균 3.4년이었다.

생명보험회사의 평균 재임 기간이 4.8년으로 가장 길었고, 증권회사 4.3년, 금융지주회사 3.6년, 은행 3년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카드회사는 7개사 14명의 재임 기간이 평균 2.5년으로 가장 짧았다. 손해보험회사도 2.6년에 불과했다.

금융회사별로는 한국투자증권의 대표 임기가 11.8년으로 가장 길었고 ▲키움증권 8.7년 ▲DB손해보험·동양생명·현대해상 6년 ▲신한금융지주 5.6년 등이었다.

이에 비해 하나카드는 대표 임기가 평균 1.3년에 그쳤고 ▲한화손해보험 1.4년 ▲우리카드 1.6년 ▲KB국민카드·KB금융지주 1.7년 ▲흥국화재·메리츠화재 1.8년 ▲NH농협손해보험 1.9년 등도 평균 2년을 채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장수’로 기록된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대표는 11.8년 동안 대표이사로 재임한 후 지난달 부회장에 내정됐다.

신은철 한화생명 전 부회장(9.4년),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전 회장(9.2년), 권용원 키움증권 전 사장(8.7년), 장승철 하나금융투자 전 사장(6.4년) 등도 ‘장수 CEO’에 들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