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사태 최대 피해자는 국민…이재용 처벌하라"

기사입력 : 2018-12-06 12: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민중공동행동과 민주노총은 6일 "공정경제를 흔든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의 최대 피해자는 국민"이라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법의 심판대에 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바이오 사건은 단순히 한 기업의 분식회계 사건이 아니라, 이 부회장이 박근혜·최순실과 공모한 정경유착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2014년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후 이 부회장이 정상적으로 상속·증여받으려면 7조 정도의 상속·증여세를 내야 했다"면서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주식의 4.1%를 보유한 삼성물산 지분을 확보해 삼성전자 지배력을 높이는 방법을 택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편법 상속을 위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추진하면서 그 합병을 위해 4조 원이 넘는 분식회계를 하고, 한편으로는 정부에 뇌물을 주며 국민연금을 동원한 사건"이라고 했다.

이들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와 이를 근거로 한 무리한 합병,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 등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 사이의 청탁과 뇌물 혐의를 입증할 명백한 근거"라며 "이 부회장은 대법원에서 다시 중형을 선고받고 구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