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OECD 국가 중 세금 최다…GDP의 46.2%

기사입력 : 2018-12-06 09: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프랑스의 세금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5일(현지시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연례 세수보고서에서 나타났다.

OECD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현재 36개 회원국 가운데 프랑스 정부의 세수는 국내총생산(GDP)의 46.2%에 달했다. 이 비율은 2000년에는 43.4%였는데, 2016년에는 45.5%로 높아졌었다.

덴마크의 세수가 GDP의 46%로 2위를 차지했다. 전년의 46.2%보다 약간 하락했다.

덴마크는 2002~2016년 OECD 회원국 가운데 세수 비율 1위였지만, 작년에는 프랑스에 그 자리를 넘겨줬다.

OECD 평균 세수 비율은 34.2%로 우리나라의 26.9%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우리나라보다 조금 높은 27.1%였다.

반면, 멕시코는 비율이 16.2%로 가장 낮았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