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광주형 일자리 수정안 받아들이기 어렵다"

기사입력 : 2018-12-06 08:1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현대자동차는 5일 입장 자료를 발표, 광주시의 '광주형 일자리' 협상 수정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광주시가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안"이라고 했다.

현대차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판단한 부분은 '임금·단체협약 유예'와 관련된 것이다.

당초 지난 6월 광주시가 현대차와 맺은 투자협약안에는 '5년간 임단협을 유예한다'는 조항이 포함됐으나, 노동계가 '노동법과 근로자 참여 및 협력증진에 관한 법률'에 위배된다고 반발하자 '5년간' 대신 '35만 대 달성까지'로 바뀌었다.

그렇지만 '35만 대 달성까지'가 사실상 5년간과 같은 뜻이라며 노동계가 거부하자 결국 임단협 유예 조항을 아예 빼거나 '35만 대 달성까지'를 삭제해 유예 기간을 두지 않는 방향으로 또다시 변경됐다.

하지만 현대차는 사업 수익성과 지속성 면에서 4∼5년간의 임단협 유예 조항이 반드시 포함돼야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광주공장이 생산 안정단계에 도달하기도 전에 근로조건이 계속 변경될 경우 비용 상승 요인이 되고, 결국 공장을 제대로 운영할 수 없다고 판단됐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당사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광주시가 '의결사항 수정안 3안'이 현대차의 당초 제안이라고 주장한 것은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