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의 창]수능 만점의 인간 승리

백혈병 앓고도 만점 받는가 하면 지방 고교에서도 이정표 세워

기사입력 : 2018-12-06 01:20 (최종수정 2018-12-11 21: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2019학년도 수능시험 성적표가 5일 모든 응시자에게 배포됐다. 시험이 어려워 불수능으로 불렸다. 어쨌든 수능시험은 끝났고, 이제 대학을 선택해야 한다. 입시학원 등 각 수능기관은 예상 커트라인을 공개했다. 본격적인 눈치싸움도 시작됐다. 입시 전쟁이 어느 해보다 치열할 것 같다는 분석이다.

시험이 어려워도 만점자는 배출됐다. 전국에서 모두 9명. 재학생이 4명, 졸업생이 5명이었다. 시험이 어려우면 재수생에게 더 유리하단다. 그것을 증명했다고 할까. 만점을 받은 재학생 4명 가운데 2명은 인간승리로 비친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목표를 이룬 것. 이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서울 선덕고에 재학 중인 김지명(18)군은 사교육 없이 만점을 받았다. 그는 서울 강북구 인수동 토박이다. 부모는 도봉구 소재 선덕고 인근에서 10년 넘게 추어탕집을 운영하고 있다. 김 군은 12살 때부터 3년간 앓았던 백혈병을 극복하고, 사교육 없이 오로지 인터넷 강의와 학교 수업, 자습만으로 수능 만점자가 됐다. 인간승리라고 할 수 있다.

보통 수능 만점하면 외고나 강남 유명 고교를 떠올린다. 그런데 김군은 강북에서도 변방으로 통하는 도봉구의 자립형 사립학교를 다녔다. 과외 등을 받을 리 없다. 오로지 자신의 힘으로 만점을 받았다. 노력의 결과였다. 사교육을 받지 않고서도 만점을 받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었다. 김군 같은 학생이 더 많이 나와야 한다.

김군은 초등학교 6년 때 급성임파구성백혈병에 걸린 뒤 중학교 재학 기간 동안 치료에 집중했다고 한다. 투병 중에도 몸 컨디션이 회복되면 바로 공부에 집중했다고 전했다. 김군은 "암(백혈병)보다 꽃가루 알레르기가 공부에 더 방해되더라"고 했다. 김군은 꾸준한 치료와 어머니의 지극정성 덕분에 고교 입학 후 바로 완치 판정을 받았다.

김군에게 특별한 공부 비법이 있었던 것도 아니다. 비법이라면 바로 '꾸준함'이었다. 오전 8시 등교해 오후 10시 30분까지 하루 15시간씩 학교에서 보냈다. 수능 1주일 전까지는 오후 9시까지 남아 자율학습을 했다. 김군은 "야간자율학습 시간에 복습하고 인터넷 강의는 집에서 보았다"면서 "조금이라도 집중력이 좋을 때(야자 시간)에 공부 내용을 체화했다"고 밝혔다. 최종 내신 성적은 전교 3등.

인문계열 만점자인 전남 장성고 허모(19)군 역시 기숙사 생활을 하며 자기 주도 학습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군은 모의고사에서도 몇 차례 만점을 받았으며 가채점에서도 만점으로 추정되는 등 고3 내내 꾸준히 높은 성적을 유지해왔다. 군 단위 학교에서 만점을 받기가 쉽지 않은데 허군이 이정표를 세웠다.

left

이 둘을 보더라도 자기학습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아무리 사교육이 성행해도 자기학습만 못하다는 것을 보여준 셈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꾸준함이다. 공부에 왕도는 없다. 자기 방식으로 실력을 쌓아야 한다.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