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충전소 기반 ‘모빌리티존’ 구축 확대

기사입력 : 2018-12-06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마트=제공
[글로벌이코노믹 김형수 기자]

이마트는 교통관리 시스템 기업 '에스트래픽'과 손잡고 6일 이마트 6개점에 집합형 초급속 전기차 충전소를 '일렉트로 하이퍼 챠져 스테이션(Electro Hyper Charger Station)'으로 브랜딩하는 한편, 셰어링카 등 제반시설을 통합한 ‘모빌리티존’을 첫 오픈한다고 밝혔다.

오는 24~28일에는 수원 광교점과 죽전점에 플래그십 충전소 격인 '시그니쳐형' 일렉트로 하이퍼 챠져 스테이션을 여는 등 향후 4년간 매년 30개점 이상씩 늘려나가 오는 2022년까지 전점에 총 2200면 규모의 초급속 충전소를 세울 계획이다.

아울러 접근성이라는 이마트 주차장의 장점을 살려 ‘모빌리티존’을 구성하면서 셰어링카·렌터카·시승센터 등 관련 서비스도 확대한다. 셰어링카 업계 대표 주자인 딜카, 쏘카와 협업해 셰어링카를 빌리고 반납할 수 있는 거점을 올 연말까지 64개점, 내년까지 총 100개점으로 확대한다.

또 주차장 일부를 전기차 ‘전시 및 시승센터’로 운영하기 위해 제조사와 협의 막바지 단계에 있으며, 이르면 연내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기존 정비소 인프라를 활용해 전기차 정비망도 확충한다.


김형수 기자 hyung@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