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윤경은·전병조 KB증권 사장 임기만료…투톱이냐, 원톱변화냐

기사입력 : 2018-12-04 18: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윤경은, 전병조 KB증권 대표이사 사장의 임기가 오는 12월 31일 만료된다. 연말 증권가에 윤경은, 전병조 대표이사 사장의 투톱체제가 계속 유지될지가 최대 관심사다. 일각에서는 초대형IB에 걸맞은 성장을 꾀하기 위해 강한 리더십을 부여하는 차원에서 원톱체제로 변화를 선택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윤경은•전병조 대표는 지난해 1월 현대증권과 KB투자증권이 합병된 KB증권을 각자 대표체제로 진두지휘했다. 윤경은 사장은 자산관리(WM) 및 세일앤트레이딩(S&P)을, 전병조 사장은 투자금융(IB)과 홀세일(WS)을 맡았다.

연임의 주요 기준인 실적을 보면 연임 전망은 나쁘지 않다. KB증권의 지난 3분기 누적실적은 매출 4조8845억원, 영업이익 2983억원, 순이익 219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2.6%, 20.2%, 66.5% 증가한 수준이다.

올해 브로커리지 침체 등 증시부진을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평이다. 하지만 연임을 100%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변수도 있다. 무엇보다 투톱체제의 도입 배경인 합병 당시 PMI(인수•합병 후 통합)에 성공하며 합병에 따른 내부적 갈등 우려는 사라진 상황이다. 그러나 여타 금융지주 증권계열사에 비해 실적이 뒤처지는 것은 부담이다.

지주라이벌인 신한금융 계열사인 신한금융투자는 3분기 누적 순이익은 약 2300억원으로 전년 대비 46.3% 급증했다. 특히 신한금융투자의 경우 자기자본이 3조2600억원으로 KB증권 4조4600억원보다 1조원 이상 적은 사이즈에서 거둔 성적표다. KB증권이 호실적의 성과가 퇴색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취재=최성해 기자 취재=최성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