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강남에 살 이유 없다" 주장한 정부에 묻는다

기사입력 : 2018-12-05 21:28 (최종수정 2018-12-06 09: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모든 국민이 강남에 살 이유는 없다"

정부의 '아님 말고' 식 부동산 대책으로 부동산 시장이 연달아 고배를 마신 무렵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라디오에 출연해 던진 말이다.

강남 거주자 중 한 명으로 알려진 장 실장의 이 같은 발언은 당시 매우 부주의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여러 국회의원의 뭇매를 맞았다. 그러나 장 실장의 발언만 가지고 따져보면 크게 문제가 될 것은 없어 보인다. 말마따나 모든 국민이 강남에 살 이유는 없을뿐더러 모든 국민이 강남을 목표로 하지 않기 때문이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전체 인구 2282만9335명 중 강남구 인구는 54만3907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2.3%다. 나머지 97.7%는 강남에 살지 않고 나름 수도권 삶을 누리며 살아가고 있는 사람도 많다. 장 실장이 말한 것처럼 모든 국민이 '강남 2.3%'에 속하는 것은 불가능하다.이런 사실은 국민 대부분도 다 안다. 이들이 이를 악물고 살아가는 이유는 꼭 강남에 살려는 게 아니다. 물론 언젠간 대박을 터트려 꼭 한번 살아보고 싶다는 꿈은 언저리에 존재할 것이다. '꿈은 크게 이상은 높게 현실은 견고하게'라는 말도 있지 않은가.

그러나 현실성 있는 목표를 이루기도 벅찬 형국이다. 강남 집값 잡겠다고 나선 정부의 정책들이 풍선효과를 낳아 '수도권 97.7%'에 속하려 안간힘을 쓰는 서민들의 목표까지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다.

너무도 억울한 상황이 아닐까. 살아볼 엄두조차 내지 않은 강남 때문에 살고 싶은 곳의 진입장벽이 높아지니 말이다. 그저 묵묵히 내 집 마련의 꿈을 갖고 달려온 서민들은 마치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꼴이 아닐 수 없게 됐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은 '주먹구구식'이란 말도 듣는다.벼룩 잡으려다 초가삼간 다 태우는 지경이라는 질책도 받는다. 서울 집값이 하락세로 돌아섰다지만 오른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선 것일 뿐이서 반갑지 않다는 말도 많다. 이미 용인, 수지, 부천 등 비조정 지역 아파트값까지 들썩거리고 있어 다른 풍선효과를 예고한다.

마찬가지로 정부가 부동산 대책이라며 내놓은 주택담보대출 규제도 오히려 금리가 더 높은 신용 대출로 서민들을 몰고 있다. 지난달 신용 대출은 2조9000억 원을 기록했다. 10년 만에 최대치다.

이런 상황을 지켜보는 기자의 마음은 답답하기만 하다. 복잡한 부동산 시장을 단순히 주거와 투기, 한 채와 두 채로 나눠버리는 정부의 정책들이 도리어 서민들에게 칼을 꽂고 있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지우기 어렵다. 효과는 없고 역효과만 내고 있는 정책 탓에 애꿎은 서민의 등골이 휘고 있음을 정부만 모르는 것 같아 안타깝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