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저출산 해결하려면 가족친화적 분위기부터 조성해야"

기사입력 : 2018-12-03 14: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당면 현안인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려면 출산만 장려할 게 아니라 가족 친화적 사회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경련은 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유럽과 일본의 저출산 대응 현황과 시사점' 세미나에서 가족, 출산, 교육 등에 대한 고른 투자와 다양한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선택지 제공을 강조했다.

세미나에서 이삼식 한양대 고령사회연구원 원장은 "출산율이 높은 유럽국가는 여성 고용률이 '역U자' 형인데 한국은 후진국형 'M자형'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역U자형은 여성 고용률이 지속해서 높아지다가 은퇴기에 하락하는 모양이며, M자형은 여성 고용률이 주출산기에 낮아졌다가 주출산기가 지나고 나서 높아지고 은퇴기에 다시 하락하는 형태다.

이 원장은 "저출산으로 고민했던 유럽국가의 사례를 참고, 가족 형성·출산·교육 등 전 영역에 균형적으로 투자하고 일-생활 균형과 관련된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해 출산 포기나 경력 단절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프랑스는 출산수당과 가족수당 등 경제적 지원, 가족 계수를 통한 세액공제, 시간·장소·형태가 다양한 보육서비스 등의 가족 정책을 펴고 있다.

스웨덴은 부모보험제도나 양성평등 제도를 통해 부모의 일-생활 균형을 지원하고 아동수당, 대가족수당 등 다양한 수당제도로 양육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

이 원장은 "이런 노력의 결과로 프랑스는 합계출산율이 1993년 1.66명에서 2016년 1.89명으로, 스웨덴은 1999년 1.50명에서 2016년 1.85명으로 높아졌다"고 했다.

김명희 삼육대 교수는 일본은 보육의 양적 확대에 초점을 뒀다가 2000년대부터 고용과 모자 보건, 교육 등에 걸쳐 포괄적인 정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또, 2015년에는 분산된 저출산 부서를 통합, '1억 총활약담당장관직'을 신설해 합계출산율 1.80명을 목표로 세웠고 최근에는 젊은 층의 결혼을 위한 교육·컨설팅 제공, 일-생활 균형 관련 기업 협조 유도 및 지자체와의 협력 강화 등에 힘쓰고 있다고 했다.

김 교수는 "우리도 저출산을 전담하는 컨트롤타워를 설치하고 정책대상 범위를 2030 미혼자로 확대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보육 및 고용안정과 결혼장려 분위기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