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러시아, 사우디와 'OPEC+' 틀 2019년에도 연장하기로 합의

사우디 왕세자, 세계 정상들이 차갑게 대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 완전히 어긋나

기사입력 : 2018-12-03 14: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G20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OPEC 플러스(+)'의 틀을 2019년에도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자료=g20.org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회원 주요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 플러스(+)'의 틀을 2019년에도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양국은 아직 새로운 감산에 대해서는 정식으로 결정하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은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사우디의 무함마드 왕세자를 극진히 환대했다. 이는 카슈끄지 기자 살해사건으로 국제 사회에서 코너에 몰린 무함마드 왕세자를 세계 정상들이 차갑게 대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을 완전히 어긋난 것으로 두 정상은 여전히 친분을 과시했다.

특히 두 정상은 회의장에서 나란히 앉아 흥겹게 담소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으며, 총회 2일째인 1일(현지 시간) 첫 번째로 러시아와 사우디의 공식 정상 회담을 가졌다. 회담 직후 OPEC 플러스에 대한 연장 합의 소식을 발표했다.

푸틴 대통령은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기자들에게 OPEC 플러스의 연장에 대해 "생산량에 관한 최종 결정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와 협력하여 실시할 것"이라며, "어떠한 생산량이라도 그것은 공동 결정에 근거하는 것이다. 우리는 시장 상황을 주시하며 신속하게 반응하겠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 또한 국영 언론 기관을 통해 리야드와 모스크바가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석유 시장을 '재조정'하는 것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역시 러시아의 입장과 마찬가지로, 협력의 진전과 확장에 관해서는 양국이 합의를 이뤘지만, 출력량에 관해서는 공식 선언을 하지 않았다.

한편, 무함마드 왕세자에 대한 환대는 푸틴 대통령뿐만이 아니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 회견에서 "우리는(미국과 사우디) 어떠한 논의도 하지 않았다. 회담 가능성을 열어뒀을 뿐이다"고 말했지만, 회의장에서 만난 무함마드 왕세자와는 묘한 미소를 주고받았다. 이를 두고 전 세계 언론의 다양한 해석을 낳기도 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남미∙아프리카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