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근로자도 쓰기 힘든다”

기사입력 : 2018-11-25 07: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중소기업들이 인건비 부담이 비교적 낮은 외국인근로자의 고용도 꺼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외국인근로자 미신청 중소 제조업체 577개를 대상으로 ‘외국인력 고용 동향’을 설문한 결과 인건비 부담(38.3%)과 경영 악화(24.1%) 때문에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조사는 외국인 신청률이 작년 229.3%에서 올해 140.2%로 대폭 하락한 원인 및 고용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됐다.

내년에도 내·외국인을 포함, 충원 계획이 있는 업체는 40.4%에 그쳤다.

규모가 작을수록 ‘현원 유지’, ‘감원’하겠다는 비율이 높아 영세한 업체일수록 경영환경 악화의 영향을 민감하게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