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 세계 GDP 0.8% 줄일 것"

기사입력 : 2018-11-22 10: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1일 발표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악화될 경우 오는 2021년까지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최대 0.8% 감소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OECD는 미국과 중국이 서로 부과한 관세가 계속 유지되면 2021년까지 미국과 중국의 GDP가 각각 0.2%, 0.3% 정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세계 무역 규모는 약 0.4% 줄고 세계 GDP는 0.1% 감소하는 등 다른 국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미국이 현재 중국산 수입품 2천억 달러 규모에 매기는 관세율 10%를 계획대로 내년 1월부터 25%로 올리고 중국도 맞대응한다면 부정적 영향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했다.

이 경우 미국과 중국의 GDP 감소 규모는 기존 전망보다 갑절로 커지고 세계 무역 규모는 2021년까지 0.6% 이상 감소하며 미국의 2020년 소비자물가는 0.6%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언한 대로 관세율 25%를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적용하는 등 최악의 시나리오가 실현되면 세계 GDP는 2021년까지 0.8%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세계 무역 규모는 2% 가까이 축소되고 2020~2021년 OECD 회원국의 기업 투자는 연평균 2.75%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할 경우, 가격 인상 부담을 대부분 미국 소비자가 떠안아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도 예상됐다.

그렇게 될 경우, 연방준비제도의 정책금리는 0.5%포인트 높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국제기구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