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호 안타까운 사망, 음주차량이 앗아간 '청년의 꿈' 애통

기사입력 : 2018-11-09 16:3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음주교통사고 피해자 윤창호 씨가 9일 사망했다. 사진=윤창호친구들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부산 해운대에서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졌던 윤창호(22) 씨가 결국 사망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9일 오후 2시 27분 해운대 백병원에서 윤씨가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윤창호 씨는 지난 9월 25일 군에서 휴가를 나와 친구와 만나던 중 해운대구의 한 거리에서 음주운전 차량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15m 가량을 날아가 콘크리트 바닥으로 추락했던 그는 머리를 크게 다쳐 의식불명에 빠졌다.

법조인의 꿈을 가진 대학생이기도 한 윤씨의 안타까운 사고는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윤창호법' 발의로 이어졌다.

그의 친구들은 '역경을 헤치고 '창호'를 향하여'라는 블로그를 개설하고 윤창호법 제정을 위해 힘써오기도 했다.

힘겨운 사투에도 끝내 소생하지 못한 윤창호 씨의 사망소식에 온라인에서는 그를 추모하는 누리꾼들의 글이 이어지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apt5****'는 "고인과 가족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사람은 강력한 처벌이 답인데 우리뇌리에 잊혀질 쯤에는 솜방망이 처벌을 할 것"이라고 꼬집으며 "강력한 처벌이 그나마 답이다"고 강조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