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대한항공, 내년 1월 이집트 하늘길 다시 연다

- 2014년 시나이 관광버스 폭탄 테러 후 중단…내년 1월~2월 전세기 운항
- 대한항공 "노선 재개 아닌 여행사 연계 전세기 운항"

기사입력 : 2018-11-10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대한항공은 내년 1월 인천~카이로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사진=대한항공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대한항공이 내년 1월 이집트 하늘길을 다시 연다.

1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내년 1월과 2월 인천~카이로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다만 정기편이 아닌 일시적인 부정기편으로 운항할 계획이다.

부정기편은 정기적인 스케줄로 다니는 항공편이 아니라 승객 수요가 늘어나 일시적으로 편성하는 항공편을 말한다. 대한항공은 월엔 4번, 2월에 1번 총 5번을 띄운다.

인천~카이로 노선은 지난 2014년 이집트 시나이반도 관광버스 폭탄테러 이후 운항이 중단됐다. 당시 현지에서는 한국인 관광객들이 탄 버스가 폭탄 테러 공격을 받아 한국인 관광객 3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부상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추가 테러 위험을 우려한 대한항공은 사고 발생 직후 운항을 즉각 중단했다.

대한항공이 4년 만에 부정기편 운항에 나선 이유는 여행사 연계 상품에 따른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대한항공은 "카이로 노선 운항 재개가 아닌 여행사 연계 전세기 운항"이라며 부정기편 운항임을 강조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