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경남 통도사 무풍한솔길’ 2018 가장 아름다운 숲 선정

기사입력 : 2018-11-09 11: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유한킴벌리=제공
[글로벌이코노믹 김형수 기자]

유한킴벌리는 ‘경남 통도사 무풍한솔길’이 2018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숲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유한킴벌리, 산림청, 생명의숲이 공동 주최하는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는 올해로 18회를 맞이했으며, 2000년 처음 시작한 이래 올해까지 총 252개소의 아름다운 숲을 발굴하고, 보존하는 문화를 확산해 가는 데 기여해 왔다.

올해는 전국에서 추천된 50개 숲 중 서류심사와 온라인 시민투표, 현장 심사를 통해 생명상 1개소, 공존상 4개소, 누리상 1개소, 숲지기상 1개소 부문으로 총 7곳의 아름다운 숲을 선정해 발표했다.

대상인 ‘생명상’으로 선정된 통도사 무풍한솔길은 우리나라 3대 사찰이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는 통도사의 역사와 더불어 오랜 기간 잘 보존되어 온 것이 특징이다.

특히 수령 100~200년의 노송들이 구불구불 서 있고, 울창한 노송이 만들어 주는 푸르름과 서늘함이 숲을 찾은 분께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을 오롯이 느끼게 하는 숲이다.

기존의 콘크리트 포장을 걷어내고 흙길로 재조성해 자연스러움을 지켜냈으며, 생태적, 문화적, 경관적 가치가 높은 숲으로 평가됐다.

‘공존상’으로는 강원도 인제군 백두대간 트레일 6구간, 제주 서귀포시 머체왓숲길, 제주 서귀포시 화순 곶자왈, 전남 진도군 접도 남망산 숲길, ‘누리상’은 부산 대신공원 편백숲, ‘숲지기상’은 경남 함안군 상림숲이 선정됐다.

한편, 유한킴벌리의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은 숲과 사람의 공존이라는 새로운 비전과 함께 공존숲 조성, 도시숲의 연결과 조성, 한반도 산림 복구를 위한 양묘장 운영 등의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귀·산촌을 통한 인생 이모작을 꿈꾸는 베이비붐 세대에게 숲에서 새로운 삶을 설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시니어 산촌학교’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김형수 기자 hyung@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