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미세먼지 관련 상품 판매 확대

기사입력 : 2018-11-09 09: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롯데홈쇼핑=제공
[글로벌이코노믹 김형수 기자]

롯데홈쇼핑은 미세먼지가 연일 기승을 부리며 관련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것에 발맞춰 오는 10일부터 마스크, 의류건조기, 공기청정기 등 물량을 긴급 확보해 편성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롯데홈쇼핑이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미세먼지 관련 상품 매출(주문금액 기준)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0% 이상 증가했다. 이번 주말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달 들어 관련 상품 편성을 420분 추가하는 한편, 소비자 만족도가 높은 글로벌 가전 브랜드 상품을 연이어 선보인다.

오는 10일 오전 8시 20분부터 1시간 동안 대표 쿡&리빙 프로그램 ‘최유라쇼’를 통해 독일 유명 가전 브랜드 ‘블롬베르크’의 의류건조기(120~130만원대)를 단독 판매한다. 지난해 11월 론칭한 이후 주문금액 234억원을 돌파한 인기 브랜드다.

TV홈쇼핑에서 판매하는 의류건조기 중 유일하게 영국 알레르기협회(BAF)로부터 인증을 받은 상품이다. 10㎝의 대용량으로 두꺼운 겨울 이불 등 침구류 건조가 용이하며, 스팀을 활용해 구김을 방지하고 탈취도 가능한 의류관리 기능까지 갖췄다. 가로 세로 60㎝ 이하의 크기로 공간 차지에 대한 부담도 적다. 이외에도 미세먼지, 꽃가루 등 각종 유해세균을 99.9%까지 살균이 가능하다. 당일 방송에서는 일시불 할인, 카드 무이자 할부 등의 혜택도 제공한다.

오는 11일 오후 12시 30분에는 대표적인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인 ‘다이슨’의 공기청정기(70~80만원대)를 판매한다. 올해 3월 론칭한 이후 현재까지 주문건수 1만4300건, 주문금액 100억원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내부 센서가 오염물질을 자동으로 감지해 초미세먼지를 99.95% 잡아내고, 실내 공간 전체에 깨끗한 공기를 고르게 분사한다. 또한 ‘다이슨링크’ 모바일 앱을 통해 실내외 공기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당일 생방송 중 구매고객에게는 전용 필터 세트를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오는 15일 오후 9시 40분에는 ‘최유라쇼’를 통해 일본 가전 브랜드 ‘발뮤다’의 에어엔진 공기청정기(54만9000원)를 물량을 확보해 판매한다. 초미세먼지 뿐만 아니라 각종 유해물질까지 거를 수 있는 우수한 품질과 세련된 디자인으로 올해 주문금액 70억원 이상을 달성한 인기 상품이다.

이외에도 미세먼지 발생 시 필수 용품인 마스크를 긴급 편성했다. 오는 11일 오전 6시부터 15분 동안 ‘웰킵스 황사 마스크’(100매, 6만1900원)를 판매한다. 지난 8일 오전 15분 동안 판매한 결과, 주문수량 640 세트, 주문금액 3500만원을 달성했으며, 같은 날 오후 ‘위케어 황사마스크’(60매, 3만9900원)를 판매해 주문건수 650세트, 주문금액 2300만원을 기록했다.


김형수 기자 hyung@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