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리즈] ‘옆구리 외복사근 손상’ 김재환 타선 빠져… 두산 4차전 앞두고 ‘비상’

기사입력 : 2018-11-09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두산 베어스 김재환 선수. /사진=뉴시스

한국시리즈 4차전을 앞두고 두산베어스에 비상이 걸렸다. 4번타자 김재환이 옆구리 외복사근 손상으로 4차전 출전이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다. 누가 그의 구멍을 메꿀지에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8일 우천 취소된 한국시리즈 4차전을 앞두고 옆구리 통증으로 검진을 받은 김재환이 우측 옆구리 외복사근 손상 진단을 받았다.

앞서 김재환은 전날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와 2018 KBO 한국시리즈(KS) 3차전을 앞두고 배팅 훈련을 소화하다 오른쪽 옆구리에 심한 통증을 느껴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고 그라운드를 빠져나간 바 있다.

김태형 감독은 김재환 대신 최주환을 지명타자로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최주환은 김재환을 대신해 4번 타자로 나선 3차전에서 4타수 1안타를 기록하며 KS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주포’가 빠진 타선이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미 김재환이 빠진 3차전에서 2대7로 완패하며 분위기를 SK에 내줬다.


온라인뉴스부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