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인공지능(AI)이 금융상품 약관 심사…섭테크(SupTech) 도입·활용

기사입력 : 2018-11-08 17: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AI 약관 심사 파일럿 테스트 결과 및 시스템 구현 모습 사진=금융감독원
[글로벌이코노믹 황이진영 기자]
내년부터 인공지능(AI)이 금융상품 약관을 심사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은 8일 'AI 약관심사 시스템'의 시범 운영을 마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도입한다고 밝혔다.

AI 약관 심사는 지난 7월 발표한 ‘금융감독혁신 과제’ 중 섭테크(SupTech)를 도입‧활용하는 것으로 그간 KT 등과 협업팀을 구성해 시범 시스템을 구축한 뒤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특히 AI가 실제 심사 항목에 해당하는 조문을 검색‧제시하고 심사기준에 따라 적정성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금감원은 AI 약관 심사가 금융감독원 업무 프로세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기대했다.

금융상품의 약관 심사 이외의 다른 업무에도 확대 적용이 가능함에 따라 금융업계의 핀테크 활성화 등 긍정적인 파급 효과가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방대한 약관 내용 중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조항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탐지함으로써 소비자 보호 기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오는 29일 창립 20주년 기념 국제 심포지엄에서 AI 약관 심사 시스템의 개요 및 기술력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황이진영 기자 hjyhjy124@g-enews.com

황이진영 기자 hjyhjy12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